협회소식

2017-08-28 10:29:09

과기정통부, 인공지능 R&D 챌린지 도전 열기 후끈

‘2017 인공지능 R&D 챌린지’ 제1차 워크샵 개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25일 디캠프(서울 강남구)에서 ‘2017년 인공지능 R&D 챌린지’ 1차 워크숍을 개최한다. ‘인공지능 R&D 챌린지’는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경제·사회적 난제 해결을 목표로 하는 R&D 경진대회로, 올해 도전 문제는 ‘가짜뉴스 찾기’가 선정(12월 대회 개최 예정)됐다.

이번 워크숍은 도전 문제 관련 기술 세미나 등 정보 제공, 연구용 데이터 셋 제공, 참가자 간 교류 증진 등을 위해 마련됐다.

아울러 워크숍에서는 참가자들이 개발에 활용할 수 있는 자연어 처리 프로그램 인터페이스(엑소브레인), 말뭉치(국립국어원), 컴퓨팅 자원(인텔 후원) 등에 대한 안내도 진행될 예정이다. 엑소브레인(Exobrain)은 과기정통부 인공지능 국가전략프로젝트의 세부 과제로, ‘자연어를 이해해 지식을 자가 학습하며, 인간·기계의 지식 소통이 가능한 SW’ 개발을 목표로 한다.

‘2017년 인공지능 R&D 챌린지’에는 총 71개 팀 256명의 연구자가 참가를 신청해, 우수 기술 확보를 위한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대회에는 △ 대학 14개 팀 △ 기업 28개 팀 △ 연구소 3개 팀 등 전통적 R&D 수행 주체는 물론 △ 개인 26개 팀(개인 컨소시엄 13개 팀, 순수 개인 13명)까지 참가해 다양한 연구자가 인공지능 기술력을 겨루게 될 전망이다.

과기정통부 남철기 산업육성팀장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정부는 경제·사회적 난제 해결을 위한 도전 문제만 제시하고 민간이 문제를 푸는 챌린지 방식의 연구개발이 확산되도록 하겠다”며, “이번 챌린지 대회가 새로운 R&D 방식의 이정표가 될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비밀번호 입력
비밀번호
확인
비밀번호 입력
비밀번호
확인